CC Salon Blog

'CCKorea YOUTH'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8.16 2010 4번째 CC SALON 후기

2010 네번째 CC Salon: 윤성호 감독님의 
“유통이 서사를 지배하는 시대의 ‘작은 서사의 가능성’” 

 어느덧 네 번째를 맞는 2010 CC Salon이 지난 7월 15일 목요일 저녁, 서초동 Cornix Tripes에서 열렸습니다. 
이번 살롱의 초대 손님은 인디시트콤 ‘할 수 있는 자가 구하라’(이하 ‘구하라’)의 윤성호 감독님
윤감독님은 이번에 인디시트콤 ‘구하라’를 홈페이지(블로그), Youtube, Vimeo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하여 공개하였고, 
인터넷 공간에서 누구나 자유롭게 보고 공유할 수 있도록 하셨는데요. 이러한 새로운 시도가 CC 활동가들의 주목을 끌지 않을 수가 없었고, 
결국 이렇게 살롱에 모시게 되었습니다.

 이번 살롱은 크게 두 파트로 진행되었습니다. 
전반부에서는 감독님의 이야기를 듣는 시간이었고, 후반부에서는 질문과 답변 형태로 토론 시간을 가졌습니다. 
전반부에서 감독님은 ‘유통이 서사를 지배하는 시대의 작은 서사의 가능성’이라는 제목으로, 인디영화(독립영화)계에서 
영화 연출을 시작하면서 겪은 점들과 인디시트콤 ‘구하라’를 만들게 된 배경에 대해서 이야기해주셨습니다.


‘지금은 유통이 서사를 지배하는 시대, ‘작은 서사의 가능성’을 시험하고 싶었다’ 

윤 감독님이 영화 연출을 시작하던 때는 2000년대 초반, 한국 영화 호황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무렵이었다고 합니다. 
‘이때 입봉 못하면 바보’라고 불리던 그 시기를 거치면서 영화의 ‘산업적인 면’이 강조되었고, 
멀티플렉스 영화관이 영화 유통의 핵심적인 위치를 차지하게 되었지요. 
그러면서 ‘좋은 영화가 널리 유통되고 많은 관객들이 볼 수 있게 되는 것’(서사->유통)이 아니라 멀티플렉스로 대표되는 영화 산업이 
‘많은 관객을 끌 수 있도록 계산된 영화를 만들도록, 즉 대중적인 흥행성이 영화 내용과 상영시간까지 결정하는’(유통->서사) 시대에 바뀌어 가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러한 유통이 서사를 지배하는 시대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큰 이야기는 불가능하더라도 주변의 작은 이야기를 영화로 만드는, 
작은 서사의 가능성을 모색하는 것이 윤감독이 추구하는 작업이라고 하셨습니다.

인디시트콤 ‘구하라’ 또한 그런 의미에서 만들게 된 것이라고 합니다. 
주변의 스탭들과 정말 만들고 싶은 소소한 이야기를 담은 영화를 만들자고 생각했지만, 기존의 존재하는 유통채널을 통해서는 
(만들더라도) 배포를 할 수 없었기에, 인터넷을 통한 새로운 유통을 시도하게 된 것이지요. 
‘이 새로운 실험’을 통해 의미있는 경험과 데이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득해서 독립영화사 ‘인디스토리’로부터 제작비를 투자받아 
저예산으로 찍었다고 합니다. 인디시트콤이 사람들의 입소문을 타면서 감독님께 여러 제안이 들어오고 있다고 합니다. 
아직 확정된 것은 없지만, 이 또한 새로운 유통/배포를 선택한 실험이 성공할 수 있다는, ‘작은 서사의 가능성’이 어느 정도 보여주는 것 아닐까요.

강연 끝에 이날(15)일 새벽에 공개된 인디시트콤 영상을 함께 보고, 잠시 휴식시간을 가진 뒤에는 질문과 답변 시간을 가졌는데요, 
이번 살롱에 CC 활동가들이 많이 참석해서인지 평소와는 조금 다른, 더욱 진지한 토론이 오갔던 것 같습니다. 
CC 활동가들이 창작과 저작권에 대한 윤 감독님의 의견을 묻고, 또 윤 감독님은 CC의 활동과 추구하는 방향에 대해서 질문을 던지는 
일방적인 답변이 아닌 서로의 의견을 들어보는 흥미로운 시간이었습니다. 

‘CC, 캠페인이 아닌 무브먼트가 되어야’ 

영화 연출을 시작하던 때부터 저작권에 관심이 많으셨던 윤성호 감독님은 창작자, 특히 영상제작자에게 있어서 저작권이 어떤 의미를 갖는지, 
현행 저작권법이 어떤 방식으로 새로운 형태의 창작을 제한하는지에 대해서 명확한 생각을 가지고 계신 분이셨습니다. 
CC의 취지에 공감하시면서도, CC 활동이 구조적인 문제제기를 멈추지 말아야 한다고 주문을 하셨는데요, 
CCL 도입을 통해 ‘저작권 안전지대’를 만드는 캠페인에 그칠 것이 아니라 구조적인 문제를 개선해 나가는 사회운동, 무브먼트가 되어야 한다는 
감독님의 말씀은, 많은 CC활동가들이 고민을 해오던 부분과도 연결되는 이야기라 큰 공감을 얻었습니다. 
7월 CC Salon의 마지막을 장식한 것은 ‘감독님을 가장 당황스럽게 한 질문자’에게 CC와 감독님이 마련한 선물을 드리는 순서였습니다. 
윤 감독님은 CC 커뮤니티에도 직접 연출한 영화가 담긴 DVD 선물을 주셨어요. 인디시트콤 ‘구하라’는 http://indiesitcom.com 을 통해서 
매주 월요일마다 공개 되었고 7월 26일, 그러니까 바로 어제 저녁 시즌 1의 마지막 열번째 에피소드가 공개되면서 일단 막을 내렸습니다. 

윤성호 감독님의 ‘작은 서사의 가능성’이 ‘구하라’ 시즌2로 돌아올지, 
아니면 또 다른 이야기로 돌아올지 궁금하시다면 관심의 끝을 놓지말고 지켜봐주시길.

귀중한 이야기 들려주신 윤성호 감독님, 관심 갖고 방문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 위 글은 CCKorea 대학생 발룬티어 달크로즈님께서 작성하여 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 CC Korea는 항상 열려있습니다. CC SALON에 관심있으신 대학생분들은 sophie@cckorea.org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 하나 더!
다음세대재단의 프렌토분들이 CC SALON에 참석하셔서 취재노트를 작성해주셨습니다.
궁금하신 분들은 '취재노트'를 클릭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Creative Commons Korea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